내 폰으로 나만의 스트릿뷰 촬영하기! Photo Sphere Camera

전 세계 도로를 누비며 스트릿뷰를 촬영하는 스트릿뷰 자동차는 이제 누구에게나 익숙합니다. 뿐만 아니라, 구글에서는 Trekker라는 장비를 활용하여, 자동차가 다닐 수 없는 지역을 도보로 다니며 촬영한 적도 있습니다.

streetview_camera

그리고, 이제는 개인이 촬영한 스트릿뷰를 구글지도에 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내 폰으로 나만의 스트릿뷰를 촬영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seongsan(1)

위 화면은, 사용자가 직접 구글지도에 올린 제주도 성산일출봉의 스트릿뷰입니다. 사진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마우스를 움직이는대로 해당 장소의 360도 파노라마 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 사진차럼 나만의 스트릿뷰를 촬영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먼저, 구글플레이에서 구글카메라, 혹은 iTunes에서 Photo Sphere Camera를 받으신 후, Photo Sphere 기능을 실행시켰을 때 나타나는 파란 점들에 카메라의 위치를 맞추기만 하면, 자동으로 360도 이미지가 생성됩니다.

 

Photo-Sphere-Header

다른 사용자들이 올린 스트릿뷰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구글지도 오른쪽 하단의 페그맨pegman(1)을 클릭하시면, 지도 뷰가 전환되면서 작은 파란색 점들이 나타납니다.

seongsan(5)

뿐만 아니라, 페그맨을 클릭했을 때 나타난 파란색 실선은, 최근 구글에서 Google Cultural Institut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주도의 자연 유산을 온라인으로 전시하기 위해 촬영하였던 스트릿뷰 경로입니다.

Google Cultural Institute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이전 포스팅 “구글, 세계자연유산 제주를 알리다“에서 확인해 보세요~!

모바일 메신저 톡 위치정보 활용 비교 2편 – 카카오톡/라인은 왜 다를까?

kakao_line
앞서 [Google Maps] 모바일 메신저 톡 위치 정보 활용 전격 비교 1편 – 카카오톡/라인/위챗은 어떻게 다를까?에서 카카오톡/라인/위챗에서 어떻게 위치정보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는지, 각 메신저의 지도 사용량은 어떠한지 비교해 보았습니다.

현재 기업용 Google Maps Place API를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톡 (다음카카오) 과 라인 (네이버) 의 사용량을 보면, 라인의 지도 사용량이 카카오톡보다 약 10배 이상 높게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라인은 일본, 한국, 호주, 미국 등 전 세계 각국에서 사용되고 있는데요, 특히 일본에서 압도적인 숫자로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2편에서는 그 차이점에 대한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각 어플리케이션의 UI와 위치 활용도 측면에서 분석해보았습니다.

1. User Interface

최신폰을 제외한 대부분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과 라인 위치정보의 사용법을 비교해 보면 카카오톡은 2번의 클릭, 라인은 원클릭으로 사용자가 위치정보 서비스를 사용하기에 더욱 편리하게 되어있기 때문에 사용량이 더 높다고 추측해볼 수 있습니다.

카카오톡에서 위치 공유를 하려면 + 사인을 클릭 후 옆으로 한 번 더 슬라이드를 해야지만 위치 정보 버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kakao_why

[카카오톡 위치정보 UI]

반면, 라인은 첫 화면에서 바로 위치 정보 버튼을 클릭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S3, 아이폰5  이후에 출시된 최신폰의 카카오톡에서는 첫번째 화면에서 위치 공유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line_why

[네이버 라인 위치정보 UI]

추가적으로, 카카오톡의 UI는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풀링 업 방식, 라인은 부가 기능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슬라이딩 다운 방식입니다.

카카오톡의 풀링 업 방식은, 대화창을 위로 밀어버리는 형태이기 때문에 모바일 화면 전부를 활용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최신폰들의 화면이 커지면서 부가 기능 부분에 할애할 수 있는 비율이 커졌기 때문에 카카오톡에서 아이폰 5, 갤럭시 S3와 같은 최신형 모바일에서는 한 화면에 모든 부가 기능을 넣어 버전을 업데이트 한 것으로 보입니다. 

 

2. 네이버 라인의 위치 활용도 (일본)

LINE은 네이버에 소속된 자회사이지만 한국보다 일본에서 더욱  큰 성공을 거두었으며 LINE 본사 역시 일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LINE에서는 LINE, LINE TAXI (일본), LINE Maps for Indoor 등 위치정보를 활용한 어플리케이션들이 출시될 예정입니다.

라인 택시는 1차적으로 일본 택시업체인 니혼코쓰와 제휴를 맺어 3300대의 택시 배차가 지원 서비스를 오픈하였으며 앞으로 2만 2000여대의 택시가 배치 대상에 추가하여 택시 배차 서비스 비지니스를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가장 많은 사용자를 일본에 두고 있는 라인에서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어플리케이션들을 개발하는 행보로 보아 다른 나라보다  일본 모바일 사용자들이 위치 정보를 생활에서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점도 추측해볼 수 있습니다.

line_maps_for_indoor

위의 카카오톡과 라인의 활용 사례와 같이 똑같은 기능이라도 어느 지역에서,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앱의 활용도가 높아지기도, 낮아지기도하는데요. 앞으로도 여러 분야에서 위치 정보가 더욱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개발되었으면합니다.

모바일 메신저 톡 위치정보 비교 1편 – 카카오톡/라인/위챗은 어떻게 다를까?

모바일 톡 지도 (위치 공유) 활용법 전격 비교!

카카오톡 vs 라인 vs 위챗

우리는 친구들과 헤어질 때 흔히 하는 말이 있습니다. “카톡해~”.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문자로 연락을 주고 받던 우리들에게 지금은 무료 톡 어플리케이션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한국, 일본, 중국을 대표하는 카카오톡, 네이버 라인, 위챗이 있습니다.

kakao_line_wechat

Google Maps의 한국 Premier Partner사인 SPH 마케팅 팀에서 각 톡 어플들이 지도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전격 비교해보았습니다! 본격적인 지도 활용 비교에 앞서 간략하게 현재 시장 상황들을 살펴보자면 월별 활발한 사용자의 수는 4억 3000만명으로 중국 텐센트의 위챗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 (KakaoTalk)  네이버 라인 (LINE) 위챗
(WeChat) 
기업명  (주)다음카카오  NHN (본사 일본) 텐센트
 출시일 2010년 3월  2011년 6월  2011년 1월 
 총 가입자 수
(2014년 10월)
1억 5000만명  5억 6000만명  6억명 
 월간 실 글로벌 사용자 (MAU)
(2014년 10월)
 4879만명 1억 7000만명  4억 3000만명 

 

그렇다면 본격적으로 지도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알아볼까요?

1.  카카오톡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하단에 + 사인을 누르면 사진, 동영상, 연락처 등 부가정보를 친구에게 전송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톡의 위치정보 보내기 서비스는 약속 장소를 헤메고 있는 친구를 쉽게 목적지로 인도할 수 있는 도구입니다 :)  위치정보를 클릭하고 ’63빌딩’을 검색하면 ‘위치 정보 보내기’ 이라는 팝업이 뜹니다.

KAKAO_1

KAKAO_2

위치를 전송하게 되면 친구에게 위치명과 위치 주소가 메시지로 전달됩니다. 그리고 모바일 GPS를 통해 현재 위치한 장소와 목적지까지의 거리도 지도상에서 보여줍니다.

 

2. 라인

일본 사람들이 가장 많이 쓰고 있는 (일본 가입자 수 : 5400만명) 네이버 라인 역시 카카오톡과 같은 방식으로 위치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LINE_1

LINE_2

라인에서는 지난 10월 9일 개최한 ‘라인 컨퍼런스 도쿄 2014’에서 새로운 어플 라인 택시 (LINE TAXI)와 라인 실내지도 (LINE Maps for Indoor)을 올해 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라인의 행보로 보아 앞으로도 위치기반 데이터에 초점을 맞춘 어플들을 개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line conference
(사진제공 : 네이버)

3. 위챗

위챗에서의 위치 공유는 어떨까요? 먼저 위챗 위치공유에서 사용하는 지도는 전문적인 지도 서비스 제품이 아닌 모바일 디바이스에 내장된 지도를 사용하기 때문에 위치 정보의 정확도에 한계가 있을 수 있습니다.

위채에서 위치공유를 하려면 위치 공유를 클릭 후 검색창에 ‘63빌딩’를 검색하면 63빌딩의 위치 뿐만 아니라 현재 내 위치에서의 거리, 그리고 지도에서 열기 기능에서 대중교통 길찾기까지 안내해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WECHAT_1

아래 화면이 메신저 톡 수신자 화면에서 위치정보를 공유받았을 때 보이는 화면입니다. 메세지를 클릭하면 현재 수신자의 위치에서 목적지까지의 거리 그리고 자동차 도로, 대중교통 정보, 보도로 나뉘어 길찾기도 제공됩니다.

WECHAT_2

하지만 위챗의 경우, 국회의사당, 남산타워 등 여러 장소들이 정확하게 검색되지 않는 것도 알 수 있었습니다. (모두 63빌딩으로 검색되거나 혹은 검색 결과 찾을 수 없음으로 나타남)

이렇게 카카오톡, 라인 위챗의 지도 활용법을 알아보았는데요. 이어지는 2부에서는 모바일 메신저 톡 별 UI 또는 문화적 차이로 벌어지는 사용량에 대해 다뤄보겠습니다. 스마트폰 보급에 따라 여러 앱을 통해 지도를 활용한 서비스는 구축은 무궁무진한 듯 합니다. 앞으로도 더욱 많은 새로운 서비스들을 소개해드리는 공기통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기술 정보] Geocoding API 변경내용 (2014.11.10부터)

*Google Maps for Work 고객님들을 위한 공지사항입니다.
2014년 11월 10일부터 Google Maps Geocoding API가 도로 주소를 현지화했던 접근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변화는 Geocoding API를 Google Maps와 동일하게 맞추고, 여행자들의 유저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하는데요, 좀 더 자세히 보겠습니다.

street
현재는 Geocoding API가 현지 언어와 match되지않는 주소로 요청(query) 될때, 요청된 언어로 번역되는 결과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사실 이것은 현지인들이 읽지 못할수도 있고, 그 지역의 도로명과 매치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도로 주소가 현지의 언어를 우선으로 보여줄 것입니다. 그리고, 유저의 언어와 현지 언어가 둘 다 이해될 수 있도록 유지하도록 하기 위해 나라명/건물명은 가능한 한 요청되는 언어로 번역될 것입니다.

요청된 언어를 포함하는 쿼리는 현지 언어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입니다. language=parameter나 브라우저의 Accept-Language header를 사용한다면, 요청된 언어가 구체화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만약, 이중에 어떤것도 제공되지 않는다면, 구글 도메인의 native 언어가 디폴트로 사용됩니다. 즉, maps.googleapis.com 에서는 영어가 디폴트로 사용됩니다.

새로운 현지화 접근방식은 관광객에게 결과를 더 유용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Geocoding API의 결과를 Google Maps와 일관되게 만듭니다. 유저들에게는 이 변화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수 있으며, 혹시 알더라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혹시라도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하신다면, 꼭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 변화는 Directions API와 Distance Matrix API에서 리턴되는 주소, Google Maps JavaScript API v3의 서비스로부터 표면화된 주소에도 해당됩니다. 하지만, Place API는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며, 이에 관련해서는 2015년에 다시 공지하겠습니다. 아래 예시를 통해 변경 후의 결과를 미리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예시 #1]
주소: 1 Market St San Francisco
언어: 일본어
현재 결과: アメリカ合衆国 〒94105 カリフォルニア サンフランシスコ マーケット・ストリート 1
변경 후 결과: 1 Market Street, San Francisco, CA 94105, アメリカ合衆国
더 나아진 점: 일본어 주소는 어떠한 지도, 안내 책자, 표지판에서도 검색되지 않습니다. 미국으로 우편을 보내는 경우에도 사용될 수 없습니다. 미국인들은 그 언어를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예시 #2]
주소: Avenida Paulista, Bela Vista
언어: 영어
현재 결과: Paulista Avenue – Bela Vista, São Paulo, Brazil
변경 후 결과: Avenida Paulista – Bela Vista, São Paulo – SP, Brazil
더 나아진 점: 이 주소는 영어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읽을 수는 있지만, 사실상 브라질 현지인들에게 더 익숙합니다. 상호적으로 읽을 수 있는 주소가 기본 포맷으로 가장 효과적이므로, 아무 조건도 지정되지 않았을 때에는 영어가 기본 언어라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예시 #3]
주소: 488 Kamihonnojimaecho Kyoto
언어: 스페인어
현재 결과: 488 Kamihonnojimaecho, Nakagyo Ward, Kioto, Prefectura de Kioto, Japón
변경 후 결과: 488 Kamihonnōjimaechō, Nakagyō-ku, Kyōto-shi, Kyōto-fu, Japón
더 나아진 점: 이 주소는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읽을 수 있긴 하지만, 사실 일본인들에게 더 익숙합니다.

[예시 #4]
주소: Tahrir Square
언어: 일본어
현재 결과: エジプト カイロ県 Qasr an Nile, タハリール広場
변경 후 결과: Tahrir Square El-Tahrir Square Qasr an Nile Cairo Governorate, エジプト
주의할 점: 변경 후 결과는 가장 일본어에 친숙하게 번역되었습니다. 만약, 현지 언어로 표현된다면 이와 같을 것입니다: ميدان التحرير، قصر النيل، محافظة القاهرة، مصر.
더 나아진 점: 일본어 주소는 다른 지역의 현지인들이 이해하지 못합니다. 현지 언어로 된 주소는 일본인들이 읽지 못할 것입니다. 일본어를 말하는 사람들이 현지인들에게 길을 물어볼 때에도, 그들 자신과 현지인이 모두 읽을 수 있는 주소가 필요할 것입니다.

[고객사례] 당신의 일상에 편리함을 담아줄 스마트비서, U스푼 (LG U+)

uspoon_main-649x1024
전지현, 이정재의 “잘생겼다~ 잘생겼다~”
버스커버스커의 “빠름 빠름 빠름”
지드래곤의 “팔로팔로팔로미”

길거리 혹은 TV, 극장 광고로 한 번쯤은 접해본 노래들이죠? 바로 3대 통신사의 광고 CM송입니다. 대한민국의 대표 3 통신사들의 싸움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합니다.

그 중에서도 지드래곤을 광고 모델로 내세운 LGU+에서는 고객에게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일상을 관리할 수 있도록 ‘스마트비서 – U스푼’ 앱을 출시하였습니다.

U스푼은 ‘2014 앱 코리아 어워드’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날씨, 출퇴근 교통, 일정, 연락 관리 등 개인의 일상에 맞춘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하는 일명 ‘비서’ 앱입니다. 대표적인 ‘비서’ 앱으로는 Android의 구글 나우와 iOS의 시리가 있습니다.

U스푼의 가장 큰 장점은 실시간 교통정보, 공휴일 정보, 위치 정보, 통화 기록 정보등을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정확한 알림을 제공해준다는 점인데요,  오늘 포스팅에서는 U스푼의 다양한 기능 중에서도 지도 (Google Maps)를 도입하여 위치 정보를 효과적으로 알려주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교통, 맛집 기능에 대해 소개해드릴까합니다.

1. 내가 있는 위치에서 가장 빠르게, 교통 정보

Uspoon_transportation
교통 기능에서는 사용자의 출퇴근 교통 정보에 실시간 대중 교통 정보를 반영하여 가장 빠른 루트와 지하철, 버스 도착 시간까지 제공 뿐만 아니라 자주 이용하는 경로를 설정해놓으면 버스와 지하철 도착 정보도 미리 알람 메시지로 받아 볼 수 있습니다.

2. 오늘 가장 맛있는 메뉴는? 맛집 정보

Uspoon_restaurant
맛집소개도 아주 활용도가 높은 기능 중 하나입니다. 스마트폰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가장 가까이 있는 맛집들과 맛집 위치, 가격, 운영 시간,  수용 가능 인원, 사진 등 다양한 정보들도 제공하고 바로 전화 연결도 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위에 화면에서는 글쓴이의 회사가 위치한 여의도에서 면으로 가장 유명한 ‘진주집’을 추천해주었네요.
>> 진주집 방문기 블로그 포스팅 보기 클릭!! (SPH 네이버 블로그)

실제 U스푼 앱을 사용해본 결과 교통, 맛집 외에 유용한 기능으로는 알람 기능이 있습니다. U스푼에서는 다음 날이 주중이지만 공휴일일 경우 ‘모닝콜 알람을 끄시겠습니까?’라는 알람이 뜨면서 바로 알람 설정 창으로 연결됩니다. 구글 나우 서비스보다는 한국인의 정서에 맞게 감성적이고 조금 더 친근한 앱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U스푼의 유용한 기능들, 직접 사용해보시길 바랍니다!^^

[고객사례] 자유여행에 현대카드의 스토리를 입히다 – PRIVIA 여행

다채로운 여행 패키지를 제공하는 웹사이트, 호텔이나 항공권 가격 정보를 비교할 수 있는 웹사이트 등 수많은 여행 관련 서비스가 범람하는 가운데 자사의 색깔을 유지하며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여행 웹사이트가 있습니다.

‘현대카드’만의 스토리와 여행 컨텐츠가 가득한 PRIVIA 여행 웹사이트에서는 자유여행 유저들을 위한 서비스를 리뉴얼하면서, 지난 2013 연말 이벤트를 통해 3명의 고객에게 런던 자유여행 여행 패키지를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가격비교 사이트를 통해 호텔이나 항공권을 예약할 수도 있지만, 현대카드 유저라면 현대카드 PRIVIA 여행 웹사이트를 확인해보시는 게 좋습니다. PRIVIA 여행에서 호텔이나 항공권 예약 시, 현대카드 유저에게 7~10%까지의 할인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특히, 자유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현대카드 Picks”메뉴를 활용하시는 걸 적극 추천합니다. 현대카드 Picks에서는 해외 자유여행의 필수품, 구글지도를 활용해 여행 가이드북을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privia_2
먼저, 현대카드 Picks의 메인메뉴는 자유 여행 계획을 할 때 가장 중요한 Stay, F&B, Culture, Shopping의 4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privia_4
그리고, 오른쪽 상단에서 지도 아이콘을 선택하면, 리스트 뷰에서 지도 뷰로 전환이 되면서 한 눈에 모든 장소를 볼 수 있습니다.
privia_5
호텔 위치(Stay), 레스토랑(F&B), 관광지(Culture), 쇼핑장소(Shopping)의 각 테마별로 구분해서 위치를 확인하고 싶다면, 화면 왼쪽의 각 리스트에서 각 테마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privia_6-2
또한, 지도위에서 바로 호텔이나 레스토랑의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드는 장소를 “담기”버튼을 누르면 하단 MY TRAVEL에 저장되어 다음 단계에서 여행 일정을 짜고 가이드북을 만들기 위해 활용할 수 있습니다.
privia_10-1
모든 장소를 둘러본 후, MY TRAVEL 메뉴의 하단 오른쪽에 있는 “가이드북 만들기”를 활용하면, 지금까지 둘러보았던 모든 장소들의 상세 주소와 정보, 그리고 지도가 있는 가이드북을 만들 수 있습니다.
>> PRIVIA 여행 직접 사용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