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발표자료] 진화하는 구글맵, 뭐가 좋을까?

지난 6월 30일, 2017 Google I/O Extended Seoul for Maps 세미나가 Google Campus Seoul에서 개최되었습니다! Google I/O Extended는 SPH에서 매 해 기획하고 주최하는 인기 행사로, 초여름에 열리는 Google I/O 컨퍼런스에서 발표되는 최신 기술 소식을 지도, 로케이션 인텔리전스, GIS 의 관점에서 큐레이션하고 SPH의 전문지식을 더하여 발표하는 세미나입니다.

<2017 Google I/O Extended Seoul for Maps>

<I/O 참관기와 키노트 발표 요점정리를 전달하는 SPH 한용희 과장>

이번 세미나는 Google이 한국의 스타트업을 위해 마련한 트렌디한 공간, Google Campus Seoul에서 열렸으며 2017 Google I/O Extended 공식 홈페이지에 등록된 만큼 관심이 뜨거웠는데요. 무려 170명에 가까운 분들이 자리 해 주셔서 넓은 세미나 공간을 꽉 채워주셨습니다. 이번 행사의 자세한 내용은 지디넷코리아 기사를 통해서도 소개가 되었습니다. 아래는 기사 내용입니다.

 

진화하는 구글맵, 뭐가 좋을까

2017.06.29 ZDNet Korea

세계적으로 디지털 영토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가장 널리 사용되는 ‘구글맵’의 API 활용 사례와 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된 기능이 소개돼 뜨거운 관심이 모였다.

구글맵 한국 총판 파트너인 SPH는 29일 삼성동 구글캠퍼스에서 ‘2017 구글 I/O 익스텐디드 서울 포 맵스’(2017 Google I/O Extended Seoul for Maps)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SPH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위치기반 사업을 위한 구글 맵 API 사용 사례를 소개한 뒤, 지난 달 미국에서 진행된 구글의 개발자 행사 I/O 2017에서 소개된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을 간략히 설명했다. 또 로케이션 인텔리전스 트렌드 리뷰와 함께, 구글 머신 러닝 API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공유해 관심을 받았다. 아울러 SPH의 구글맵 상품 구성과 가격 등을 공개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청중들의 주의를 집중시킨 구글의 기술은 지난 I/O 행사 때에도 눈길을 끈 비주얼 포지셔닝 시스템(Visual Positioning system, VPS)이다.

VPS는 카메라를 통해 주변 환경을 읽고, 이를 바탕으로 내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 판단하는 기술이다.

VR(가상현실) 기기와 AR(증강현실) 기술, 그리고 구글맵과 실내지도 서비스 등을 결합한 VPS 기술을 마트에서 활용하면 사용자는 원하는 물건이 있는 위치까지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시각 장애인에게 특히 유용한 서비스가 될 수 있다.

또 구글 어웨어니스(Awareness) API를 사용할 경우 사용자의 현재 상황에 지능적으로 반응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시간, 위치, 장소, 비콘, 헤드폰 등의 변화를 감지해 이에 맞는 설정을 할 수 있는데, 이를 펜스(Fence) API와 결합할 경우 설정된 지오펜스(실제의 지형 위에 구획된 가상의 반경)에 사용자가 머물거나 나왔을 때 특별한 이벤트를 발생시킬 수 있다. 가령 사용자가 집 근처로 오면 자동으로 실내 등을 켤 수 있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아울러 스냅샷 API를 구글맵과 함께 활용할 경우 차량의 트래킹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데, 차량이 특정 공간에 얼마나 멈췄는지, 어떤 이슈가 있었는지 점검이 가능하다. 택배 차량을 추적한다고 가정했을 때, 배송 과정에 어떤 문제가 발생했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구글은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구글 주차 예측 시스템도 제공 중이다. 사용자가 목적지를 검색했을 때 주차 어려움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기능으로, 현재 미국 25개 도시 주차 난이도를 예측해 사용자에게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주차 전쟁’에 대한 스트레스를 덜 수 있다.

이 밖에 20만개의 선박데이터와 구글 클라우드 컴퓨팅과 머신러닝 기술이 결합된 글로벌 피싱 워치 맵은 불법 어업 활동을 하는 선박을 골라내는 데 활용된다. 수집된 정보를 머신러닝을 통해 선박의 행동 패턴을 익히고, 해당 선박의 성격을 파악하는 것이다.

이처럼 구글맵과 구글이 제공하는 다양한 API를 접목시켜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의 편리성을 꾀할 수 있다는 것이 SPH 측 설명하는 구글맵의 강점이다.

한편 SPH는 구글맵스 프리미엄 상품을 소개했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구글맵 사용을 원하는 기업들에게 연 단위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라이선스 제품은 총 세 개로 구성돼 있는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되는 익스터널 상품은 연간 100만 크레딧을 약 1천700만원(계약 조건에 따라 상이)에 판매한다. 같은 상품을 기업 내부 용도로만 쓰는 경우는 50만 크레딧이 주어진다. 차량이나 선박 등 움직이는 이동체 트래킹에 사용하는 어셋 상품은 최소 1천667대 계약부터 시작된다.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구글맵을 사용하는 기업들에게는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와, 24시간 지원이 제공된다.

SPH 관계자는 “200만개 웹 사이트와 앱에서 구글맵 API가 사용되고 있으며, 200개국에 지도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며 “모든 플랫폼에 API가 제공되고 다양한 활용이 가능한 점이 구글맵의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7 Google I/O에 참석하여 세미나에서 생생한 후기를 들려준 SPH 한용희 과장의 못 다한 이야기와 사진들은 블로그 포스팅으로도 꾸려졌습니다. 아울러 발표자료가 궁금하신 분들 께서는 세미나 페이지에서 발표자료 신청 form에 정보를 기입해 주시면 즉시 다운로드 링크가 담긴 메일이 발송됩니다.

SPH는 CARTO, Google Maps, SuperMap 등 다양한 케이스에 적용될 수 있는 다채로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사례에 꼭 맞는 무료 세미나 및 개별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케이스에 맞춰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시다면 여기에서 문의 주시길 바라며, SPH에서 발행하는 GIS/로케이션 인텔리전스 관련 최신 소식을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뉴스레터를 구독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