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H, Google I/O 2017 현장을 다녀오다!

지난 5월 Google의 가장 큰 개발자 행사인 Google I/O에 SPH가 다녀왔습니다.
Mountain View의 뜨거운 날씨 만큼이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현장 함께 가보실까요?

<안드로이드 캐릭터와 실리콘벨리 구글 본사>

Keynote 시작 거의 2시간 전부터 길게 늘어선 줄을 보고 사람들이 얼마나 Google I/O 2017을 기다렸는지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입장 후에 Keynote에 모인 많은 사람이 한 자리에서 Google I/O라는 한 가지를 보며 집중하는 모습은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Keynote 입장 대기 라인>

<Google I/O 메인 홀>

구글 CEO인 Sundar Pichai의 발표로 Google I/O 2017이 시작되었습니다.

<Google CEO Sundar Pichai 발표>

Keynote 연설에서는 Mobile first to AI first라는 키워드로 작년에는 Mobile에 집중하였다면 이제는 AI에 집중하여 구글 서비스에 적용하는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작년 구글의 성과 발표와 구글 홈, Android O, 구글 렌즈 등 다양한 구글 및 구글 관련 제품에 대한 소개 및 시연이 있었습니다.
청중들은 관심 분야의 성과와 새로운 소식을 듣고서 응원과 박수를 보내고 발표자들의 재치있는 발표에 대한 웃음 등 하나도 놓칠 것이 없는 자리였습니다.

Keynote가 끝나고 세부 세션을 돌아보다 보니 구글답게 재치있는 문구들이 행사 여러 장소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식수 자전거>

<보드타는 전사들?>

기술 세션 이외에도 구글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는 부스도 있었습니다.
Google Maps + Mobile Web 부스에서는 Google Maps를 활용한 여러 샘플 서비스를 둘러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Google I/O 기간동안 샌프란시스코의 실시간 교통상황을 Firebase를 사용하여 Google Maps 위에 표출한 서비스가 인상 깊었습니다.

<Google Maps Mobile Web 부스>

<Google Maps 샘플 서비스>

<Google Maps I/O Transport Tracker>

VR(DayDream)은 아직까지 컨텐츠가 풍부하지 않아서 아쉬운감이 있었습니다.

<DayDream 체험>

<DayDream 체험>

AR(Tango)는 작년대비 공간 처리 속도나 교육컨텐츠들이 작년보다 많아져서 개인적으로 앞으로 기대되는 서비스의 한 종류 였습니다. 그리고 Visual Positioning Service라고 Tango와 Google Maps가 결합된 서비스도 소개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3D 스캔으로 공간 데이터를 활용하여 매장 안에 안내원이 없어도 원하는 위치를 찾아가는 것도 가능하게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Tango + Google Maps>

<건물 안 위치기반 길찾기>

Google I/O의 참관을 마치며

작년 Google은 모바일 First와 자체 제작한 GPU 칩을 발표하였습니다. 그리고 올해는 GPU를 활용한 AI를 Google의 기반 서비스에 적용하여 서비스의 정밀도를 높이고 사람과 컴퓨터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더욱 손쉽게 가능하도록 꾸준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결과물로 특정 기기에서만 동작하던 Google Assistant를 모든 기기로 확장하고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의 사용자 경험은 대화형 서비스 형태로 변화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강력한 AI 기반의 오픈소스 생태계를 제공함으로 Google 서비스에 대한 종속은 더욱 강력해지고 이런 부분이 Google의 가장 무서운 힘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Google I/O 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가요?

(주)SPH에서는 금년 Google I/O 에서 소개된 Google Maps 최신 기술 동향 및 GIS 최신 소식에 관한 세미나를 6월 29일에 개최합니다. 세미나 관련 문의사항이 있으시거나 신청을 원하시는 분은  help@sphinfo.co.kr 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세미나 후기] 지도로 빅데이터 직관적으로 이해하기, CARTO

지난 5월 30일 강남에서 ‘지도로 빅데이터 직관적으로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CARTO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서는 이미 CARTO를 사용해 본 (주)뉴로어소시에이츠의 김윤이 대표, 카카오 모빌리티 데이터 파트의 김상호님이 강연자로 함께해 주셔서 더욱 풍성한 세미나가 되었습니다. 뜨거웠던 현장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번 세미나는 CARTO 구체적인 활용 사례에서부터 실습 과정까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주)뉴로어소시에이츠 김윤이 대표 – 데이터 시각화와 커뮤니케이션

첫 번째 순서는 뉴로어소시에이츠의 김윤이 대표님이 진행해 주셨습니다. 빅데이터 시각화 전문 기업인 (주)뉴로어소시에이츠의 대표이신 만큼, 데이터 시각화에 대한 심도있는 강연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김윤이 대표님은 다양한 데이터 시각화 자료를 보여주셨는데요, 그중에서도 2017년 대한민국 대선 지도를 보여주는 영상은 많은 분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습니다.

KAKAO 김상호님 – KAKAOTAXI를 통해 본 빅데이터 분석

다음으로 KAKAO 김상호님의 강연이 이어졌습니다. 이 강연에서는 KAKAO TAXI의 자체 빅데이터를 CARTO를 통해 어떻게 시각화하고 분석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설명해 주셨습니다. 특히 CARTO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는 ‘1. 비전공자도 사용할 수 있는 쉬운 툴 2. 직관적인 UI 3. 실질적으로 필요한 기능만 구현’이라는 3가지 이유로 압축해서 말씀해 주셨습니다.

SPH 유경수 이사 – What is CARTO?

잠깐의 휴식 시간 이후, SPH 유경수 이사가 CARTO 제품 전반에 대해 설명해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15분 가량의 짧은 강연이었지만, 세미나 내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강의이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CARTO의 핵심 장점, 제품 구성에 대해 명확히 전달이 되었다는 반증이겠죠?

SPH 조용균 과장 – 미세먼지 분석 지도 작성하기

이번 세미나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CARTO를 통해 참석자분들이 미세먼지 분석 지도를 만드는 시간이었습니다. ‘비전문가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 이라는 장점을 체험하기 위한 목적에서 마련한 강의였습니다. 실습 막바지에 자신이 만든 지도를 신기하게 바라보는 참가자들의 모습에서, CARTO의 진입장벽이 낮다는 점을 다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실습 시간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는 참가자 분들>

<참가자분들의 실습을 도와주고 있는 SPH 직원들>

<직접 미세먼지 지도를 만들고 있는 참가자들>

<한 참가자가 실제 만든 미세먼지 분석 지도>

 

“사례가 많았고 카카오 택시의 예시를 직접 보니까 훨씬 효과적이었습니다.

CARTO도 직접 해볼 수 있어서 유익했습니다.”

 

인터뷰 내용처럼 이번 세미나는 제품을 직접 활용해보면서, 참가자분에게나 SPH 모두에게 CARTO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SPH는 공식 세미나뿐 아니라 직접 고객을 찾아가는 ‘On-site 세미나’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은 아래의 주소로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elp@sphinfo.co.kr

[발표자료 다운로드]
1. KAKAOTAXI를 통해 본 빅데이터 분석 with CARTO – KAKAO 김상호 님 [다운로드]
2. What is CARTO? – SPH 유경수 이사 [다운로드]
3. CARTO 실습 – 미세먼지 분석 지도 작성하기 – SPH 조용균 과장 [다운로드]

*일부 자료는 보안 및 내부 사정으로 배포가 불가능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Kakao Taxi를 통해서 본 빅데이터 분석 with CARTO

지난 5월 30일, 지도로 빅데이터 직관적으로 이해하기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세미나장에 자리가 모자랄 정도로 많은 관심을 보여주셨는데요. 이번 세미나에는 특별한 외부연사 두분이 함께하여 더욱 유익한 자리였습니다.

<카카오택시에 대해 발표하는 카카오 김상호 님>

PPT 화면에 보이는 귀여운 이모티콘과 상징적인 노란색, 어딘가 친숙하지 않나요? 카카오 모빌리티 데이터 파트의 김상호님의 발표현장입니다. 카카오 모빌리티팀은 이제는 국내에서 대중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카카오택시 서비스 관련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맡고 있는 팀입니다. 자유분방한 카카오의 이미지 처럼 톡톡 튀고 재치있는 발표였는데요. 유익한 발표내용을 조금 더 많은 분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카카오택시의 데이터분석 Challenge

4억. 무엇을 의미하는 숫자일까요? 바로 카카오택시의 누적 호출 수 입니다.

호출-취소-배차-취소-승차-하차/신고(!)

위 서비스 흐름에 대한 모든 데이터를 수집한다는 Kakao 모빌리티 팀. 하루 호출 수만 해도 최대 150만건에 다다른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방대한 시공간 데이터를 어떻게 분석하고 있을까요?

<위치기반 데이터에 활용될 수 있는 툴>

GreenPlum, Hadoop, ArcGIS, QGIS…모두 Kakao 모빌리티 팀에서 데이터 분석에 사용하고 있거나 사용을 검토해 본 기술 및 툴이라고 합니다. 정량적 수치 분석은 병렬 서버로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GreenPlum 등을 통해 비교적 수월하게 수행할 수 있지만, LBS에 필수적인 공간분석의 경우 SQL이나 GIS 툴을 사용해야하는데 솔루션도 제한적이고 어려워 소수의 인력만 활용할 수 있다는 단점을 꼽았습니다.

카카오택시가 CARTO를 만나면?

카카오 정책지원팀은 지난 2016년 11월, 4편에 걸친 카카오 O2O 백서 프리뷰를 발행 했습니다. 모두 카카오택시에서 수집한 데이터로 서비스 성과와 시사점을 분석한 컨텐츠였는데요. 하루동안 발생한 카카오택시 호출 양상, 심야 시간 5대 도시에서 카카오택시의 이동 흐름, 제주도 카카오택시 이용 흐름 등 카카오택시의 위치기반 데이터를 시계열 동영상으로 나타냈습니다.

<CARTO를 시연하는 카카오 김상호님>

이 시각화에서 사용된 분석 플랫폼은 다름아닌  CARTO! 김상호님이 꼽은, 카카오 모빌리티 팀에서 CARTO를 선택한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저비용으로 고품질의 산출물을 생성할 수 있다.
  2. 딱! 필요한 기능들만 제공된다.
  3. PostGIS와 궁합이 잘 맞는다.
  4. Basemap이 아름답다.
  5. UI가 직관적이다.

이와 더불어 CARTO를 직접 적용해 보고 난 소감으로는, 다양한 파일 포맷을 빠르게 시각화 할 수 있고, 시계열 애니메이션으로 간단하게 영상을 제작할 수 있으며 최종 결과물을 url로 편하게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또한 CSS와 Torque.js를 통해 “예쁘게” 시각화 할 수 있다는 점은 다른 솔루션에서는 찾기 어려운 장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표적인 위치기반 o2o 서비스인 카카오택시가 CARTO를 통해 데이터를 시각화 하고 비즈니스 결정에 활용한 사례를 직접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좋은 인사이트를 공유해주신 카카오 김상호 님께 깊은 감사 드립니다!

SPH는 CARTO, Google Maps, SuperMap 등 다양한 케이스에 적용될 수 있는 다채로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사례에 꼭 맞는 무료 세미나 및 개별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케이스에 맞춰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시다면 여기에서 문의 주시길 바라며, SPH에서 발행하는 GIS/로케이션 인텔리전스 관련 최신 소식을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뉴스레터를 구독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