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사콜센터 프로젝트] 영사조력 ‘무료전화 앱’이나 ‘카카오톡’으로도 가능해진다

앞으로 해외에서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이나 ‘카카오톡’을 통해 영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23일 영사콜센터 개소 15주년을 맞아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과 카카오톡 상담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GPS를 활용한 ‘위치기반’ 영사조력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외에서는 유선 전화를 통해서만 영사콜센터에 연락할 수 있었는데, 스마트폰에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을 설치하면 해외에서 영사콜센터로 무료전화를 걸 수 있게 됐다. 무료전화 앱을 이용할 경우 국제전화비 부담 없이 해외에서 영사콜센터로 통화가 가능하다.

아울러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서비스를 통해서도 영사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영사콜센터’를 검색해 들어가면 영사콜센터 상담관과 채팅을 통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상담관은 도움이 필요한 재외국민의 위치를 민원인 동의 하에 무료통화앱과 카카오톡의 GPS를 통해 확인하고, 재외공관과 연락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한다.

영사콜센터 카카오톡 서비스 화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영사콜센터’를 검색한 뒤 들어가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외교부 제공)© 뉴스1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영사콜센터 개소 15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해외 체류 중인 우리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외교부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라며, 해외여행객을 포함한 우리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민원을 재외공관과 함께 최일선에서 담당하고 있는 영사콜센터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차관은 또한 “내년 1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 시행을 앞두고 ‘무료통화 앱’과 ‘카카오톡’ 상담을 비롯한 위치 기반 영사조력 등 차세대 서비스 개시를 통해 영사콜센터에 대한 접근성과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재외국민이 보다 안전하게 체류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계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도 개소 15주년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상담관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영사콜센터가 계속 발전해 재외국민보호에 더 큰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005년 4월에 개소한 영사콜센터는 지금까지 대형 재난과 사건·사고 처리를 비롯해 총 330만 건의 영사 민원 상담을 처리하면서 우리국민의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동반자 역할을 해왔다. 영사콜센터는 지난해에만 총 1억 8천만 건에 이르는 로밍 해외안전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출처: https://www.news1.kr/articles/?4127803

 

 

SPH는 이번 영사콜센터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상담관이 영사콜센터 내부에서 사용하는 위치서비스(GIS) 시스템을 구현하였습니다. 위치서비스(GIS) 시스템은 아래와 같은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 무료통화앱과 카카오톡의 GPS를 통해 수집된 민원인 위치를 상담관이 확인할 수 있게 구글맵 지도에 표시

2) 민원인에게 특정 위치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주소 및 장소 검색, 길찾기 기능 제공

3) 특정 지역에 긴급상황(자연재해, 테러, 대형사고 등) 발생 시 민원인에게 알람 및 문자를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여 위치 기반 영사조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

[예시화면, 길찾기]

 

SPH는 CARTO, Google Maps, SuperMap 등 다양한 케이스에 적용될 수 있는 다채로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사례에 꼭 맞는 무료 세미나 및 개별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케이스에 맞춰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시다면 여기에서 문의 주시길 바라며, SPH에서 발행하는 GIS/로케이션 인텔리전스 관련 최신 소식을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뉴스레터를 구독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