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사콜센터 프로젝트] 영사조력 ‘무료전화 앱’이나 ‘카카오톡’으로도 가능해진다

앞으로 해외에서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이나 ‘카카오톡’을 통해 영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외교부는 23일 영사콜센터 개소 15주년을 맞아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과 카카오톡 상담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GPS를 활용한 ‘위치기반’ 영사조력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외에서는 유선 전화를 통해서만 영사콜센터에 연락할 수 있었는데, 스마트폰에 ‘영사콜센터 무료전화’ 앱을 설치하면 해외에서 영사콜센터로 무료전화를 걸 수 있게 됐다. 무료전화 앱을 이용할 경우 국제전화비 부담 없이 해외에서 영사콜센터로 통화가 가능하다.

아울러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서비스를 통해서도 영사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영사콜센터’를 검색해 들어가면 영사콜센터 상담관과 채팅을 통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상담관은 도움이 필요한 재외국민의 위치를 민원인 동의 하에 무료통화앱과 카카오톡의 GPS를 통해 확인하고, 재외공관과 연락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한다.

영사콜센터 카카오톡 서비스 화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영사콜센터’를 검색한 뒤 들어가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외교부 제공)© 뉴스1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영사콜센터 개소 15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해외 체류 중인 우리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외교부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라며, 해외여행객을 포함한 우리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민원을 재외공관과 함께 최일선에서 담당하고 있는 영사콜센터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차관은 또한 “내년 1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 시행을 앞두고 ‘무료통화 앱’과 ‘카카오톡’ 상담을 비롯한 위치 기반 영사조력 등 차세대 서비스 개시를 통해 영사콜센터에 대한 접근성과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재외국민이 보다 안전하게 체류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계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도 개소 15주년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상담관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영사콜센터가 계속 발전해 재외국민보호에 더 큰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005년 4월에 개소한 영사콜센터는 지금까지 대형 재난과 사건·사고 처리를 비롯해 총 330만 건의 영사 민원 상담을 처리하면서 우리국민의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동반자 역할을 해왔다. 영사콜센터는 지난해에만 총 1억 8천만 건에 이르는 로밍 해외안전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SPH는 이번 영사콜센터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상담관이 영사콜센터 내부에서 사용하는 위치서비스(GIS) 시스템을 구현하였습니다. 위치서비스(GIS) 시스템은 아래와 같은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 무료통화앱과 카카오톡의 GPS를 통해 수집된 민원인 위치를 상담관이 확인할 수 있게 구글맵 지도에 표시

2) 민원인에게 특정 위치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주소 및 장소 검색, 길찾기 기능 제공

3) 특정 지역에 긴급상황(자연재해, 테러, 대형사고 등) 발생 시 민원인에게 알람 및 문자를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여 위치 기반 영사조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

[예시화면, 길찾기]

 

SPH는 CARTO, Google Maps, SuperMap 등 다양한 케이스에 적용될 수 있는 다채로운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사례에 꼭 맞는 무료 세미나 및 개별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케이스에 맞춰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시다면 여기에서 문의 주시길 바라며, SPH에서 발행하는 GIS/로케이션 인텔리전스 관련 최신 소식을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뉴스레터를 구독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