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알티베이스, 中 GIS 1위 슈퍼맵과 기술제휴 (2015.07.08)

국내 Google Maps for Work 프리미어 파트너이자 GIS SW SuperMap의 총판 기업인 (주)SPH의 ‘비글로벌(Be Global)’ 프로젝트가 언론에 소개되었습니다. 글로벌 GIS 소프트웨어 SuperMap은 최근 SuperMap iServer를 비롯한 SuperMap의 모든 제품과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 전문 기업인 알티베이스의 Altibase HBD의 기술 연동을 완료하였습니다. 두 기업의 기술적 제휴로 SPH에서 진행하는 ‘비글로벌(Be Global)’ 프로젝트의 첫 단추가 끼워졌습니다.

‘비글로벌(Be Global)’ 프로젝트는 SPH가 진행하는 한국의 GIS 응용솔루션 및 관련 IT솔루션 기업과 협력해 슈퍼맵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 입니다. 앞으로도 SPH와 SuperMap, 그리고 국내 우수의 GIS 기업들이 협력하여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다양한 길이 마련되기를 기대합니다.

supermap_altibase

알티베이스, 中 GIS 1위 ‘슈퍼맵’과 기술제휴

알티베이스는 중국 GIS 시장 점유율 1위인 슈퍼맵(SuperMap)과 기술 제휴를 마치고, 슈퍼맵 아이서버(iServer)를 비롯한 모든 제품에 대해 연동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슈퍼맵의 대표 제품인 ‘아이서버(iServer)’는 오라클, 마이SQL, SQL서버 등 다양한 데이터베이스를 지원하고 있다.

알티베이스 관계자는 “시장 지배력이 있는 기업과 기술적으로 협력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며 “앞으로 알티베이스 HDB와 슈퍼맵은 양사의 모든 제품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알티베이스 HDB는 spatial 기능 제공을 통해서 행정공간정보체계, 국토해양부 지하시설물통합관리 등 다양한 GIS 분야에 도입돼 활용되고 있다. 슈퍼맵은 지난 2013년 한국에 진출해 산림청, 서울시청, 한국측량협회 등 30여 기관 및 기업에 도입됐다.

슈퍼맵은 GIS 업계 최초로 중국 심천증권거래소(SZSE)에 상장된 GIS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슈퍼맵 아이서버’는 중국1위, 일본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 GIS플랫폼 시장에서 급부상한 제품이다. 전 세계 400여개 IT회사가 슈퍼맵 GIS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중이며, 히타치, 파나소닉, 엡손, 유럽 환경청 등 6천여개 정부기관 및 민간기업이 슈퍼맵 기반의 시스템을 사용중이다.

슈퍼맵의 한국 총판사인 SPH는 한국의 GIS 응용솔루션 및 관련 IT솔루션 기업과 협력해 슈퍼맵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글로벌(Be Global)’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의 첫번째 활동으로 알티베이스와 제품을 연동해 중국 및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다각도로 협력하기로 했다.

> ZD넷 기사 원문보기

다른 기사 확인하기